"나는 과자노예..." 빚더미 앉은 제과 업체 영업사원들.

posted by 운영자
date :
hit : 25, scrab : 0 , recommended : 0


“나는 과자 노예”…빚더미 앉은 제과업체 영업사원들


가짜 전산처리로 생긴 과자빚은 영업사원이 떠안아야 했습니다.

스스로를 “과자 노예”라고 부른 영업사원도 있습니다.

이어서 박선영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과자 상자가 천장에 닿을 만큼 높이 쌓여 있습니다.

제과업체 C사 영업사원들이 할당받은 과자 판매량을 채우지 못해 허위 매출로 처리된 과자입니다.

[영업사원 A 씨]
"노예죠, 노예. 회사의 노예. 일한 만큼 대가를 못 받는 거예요."

지점장에게서 욕설이 담긴 메시지를 받는 건 다반사였다고 말합니다.

실적 압박뿐 아니라 동종업계 직원들과 비교를 당하는 인격 모독으로 이어졌다며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직원 B 씨]
"(이 정도는) 진짜 양반이고요. 못하면 '야, 이 개OO들. 이게 실적이야? 이게 무슨 O같은 실적 가지고 나한테 보고하는 거야'라고…"

판매 할당량을 채우지 못해 잡힌 허위 매출은 고스란히 영업사원들에게 '과자 빚'으로 남는다는 겁니다.

이렇게 조작된 매출은 지점별로 적게는 4천만 원부터 많게는 1억 원에 달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전직 영업소장 D 씨]
"회사 내부적으로 수시로 보고를 받고 가(짜) 매출을 기표하고 정리하고 본사가 모를 수가 없죠."

C사는 "영업사원에게 비정상적인 판매나 가상판매를 종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0 | 엮인글 0

유명 제과업체, '가짜 슈퍼마켓' 만들어 영업사원에 매출 강요
레벨업 부탁드립니다



 

 

%3Ca+href%3D%22..%2Fhtun%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tun%2Fopen.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97%B4%EB%A6%B0%EB%A7%88%EB%8B%B9%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tun%2Fopen.php%3Fmid%3D1%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9E%90%EC%9C%A0%EA%B2%8C%EC%8B%9C%ED%8C%90%3C%2Fspan%3E%3C%2Fa%3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