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SSM보다 무서운 "개인대형슈퍼" 골목상권 파괴된다..<오마이뉴스 펌>

posted by 운영자
date :
hit : 160, scrab : 0 , recommended : 0

중소 슈퍼마켓상인들로 구성된 울산슈퍼마켓협동조합이 7일 지역 대형슈퍼마켓의 횡포를 막아달라며 대시민 호소를 하고 나섰다. 이들은 몇 해전부터 개인이 운영하는 대형슈퍼마켓의 횡포를 규탄해 왔다.

현재 울산슈퍼마켓협동조합(아래 조합) 조합원은 250여명이지만 ,실제 지역내 슈퍼마켓운영자는 2000여명으로 추산된다. 이들은 그동안 대기업 계열인 SSM 보다 무서운 곳이 개인이 운영하는 대형슈퍼마켓이라고 주장해 왔다.

중소상인으로 구성된 조합이 농성과 집회 등으로 SSM 입점저지를 위해 싸워올 때 팔짱을 끼고 있던 대형슈퍼들이, 그 틈새로 대형슈퍼를 입점시키는 사례가 종종 있었기 때문이다.

ad
특히 조합 측은 대형슈퍼들이 자신들과 거래하는 대리점에 갑질을 한다고주장한다. 조합측이 대리점과 치열하게 협상해 100원으로 납품가를 정하면 큰 규모를 앞세워 90원에 납품토록한다는 것이다.

울산슈퍼마켓협동조합은 7일 오후 2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울산 동구에서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을 막던 한 대형마트는 현재 북구 신천동에 1000평 규모 대형슈퍼마켓 오픈을 준비중이다"면서 "이 때문에 인근 슈퍼 10여곳이 문을 닫게 생겼다"며 울산시에 대책마련을 호소했다.

개인 대형슈퍼, 대기업 노브랜드 막았지만 자신들도 대형마트 개점

조합은 중소상인 보호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8월 울산 동구에 입점하려다 현재 중단된 '이마트 노브랜드' 사태를 상기했다.

이들은 "당시 조합은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상권 파괴하는 개인들의 대형슈퍼마켓 규제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면서 "동구 지역 소형 슈퍼마켓 20개소를 폐점에 이르게 하는 등, SSM보다 더 심각한 골목상권 파괴자인 개인대형슈퍼마켓의 규제를 호소했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하지만 울산시는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았고 결국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을 막겠다던 모 이사장은 북구 신천동에 1000평 규모의 대형슈퍼마켓 오픈 공사를 준비하면서, 인근 슈퍼마켓 10개소는 폐점 위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조합측은 또한 "현재 울산시내에 3개 매장을 운영 중인 개인 대형슈퍼마켓 이사장은 연매출이 100억대에 이른다"면서 "그가 동구 꽃바위에 400평 규모 매장을 입점시킨 곳은 조합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와 힘겹게 싸웠던, 바로 소형 슈퍼마켓 5개소가 폐업했던 지역"이라고 상기했다. (관련기사 : 동네슈퍼주인이 79일 째 천막농성 하는 까닭)

조합측은 "이외 다른 대형개인매장 3개는 대리점에 대한 갑질과 그에 따른 무차별적인 행사로 15개 소형슈퍼가 폐점하도록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울산지역에서는 이처럼 자본과 규모를 앞세운 대형 슈퍼마켓이 20여군데 성업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측은 "이들 대형슈퍼들은 우리가 윤종오 전 북구청장이 반려한 코스트코와 싸우고, 동구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SSM과 싸울 때 뒷짐을 지고 관망하지 않았나"고 반문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해 노브랜드 입점을 막을 당시 대형슈퍼조합은 '동구는 조선업 불황으로 경제파탄이 눈앞에 와 있음에도 불구하고, 횡포에 가까운 노브랜드 개점으로 골목시장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면서 "하지만 실제로는 본인들이 도매사업자들에 갑질하고 소형 슈퍼마켓 폐업을 유도하는 등 대기업보다 더 심각하게 골목상권을 파괴한 결과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결론적으로 조합측은 "중소상인들인 울산조합 조합원들은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면서 "저들로 인해 이미 폐점했거나, 또 다시 폐점을 앞둔 사람들이 남아있을 뿐이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울산시가 이러한 갈등을 중재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과열된 상권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 마련과 공동물류센터 설립 지원 등을 통한 경쟁력 강화 정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따라서 조합측은 ▲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을 위한 시책 마련 ▲ 울산시가 소상공인 경쟁력 향상을 위한 지원 사업 추진할 것 ▲ 유통업 균형 발전을 위한 조사 및 연구를 통해 상권 과밀포화지역을 지정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대형슈퍼조합측은 지난해 조합측의 이같은 입장 발표에 대해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측이 노브랜드의 입점을 막지않고 방관하는 등 무능력하다"고 오히려 지적한 바 있다.

또한 당시 조합측의 항의에 울산시는 "상인들 사이의 문제에 개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 0 | 엮인글 0

경노사위 공익안 노사 단체 반발...(매일노동뉴스 펌)
2019년 새해 복 많이 쟁취하세요!



 

 

%3Ca+href%3D%22..%2Fhtun%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tun%2Fopen.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97%B4%EB%A6%B0%EB%A7%88%EB%8B%B9%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tun%2Fopen.php%3Fmid%3D1%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9E%90%EC%9C%A0%EA%B2%8C%EC%8B%9C%ED%8C%90%3C%2Fspan%3E%3C%2Fa%3E